본당 신부님 


김태완 바오로 신부님

서품일자  2004.9.17


광명성당 보좌 신부  2004.10.1 ~ 2005.9.23

군종 신부  2006.7.1 ~ 2010.6.30

유학  2011.1 ~ 2016.4.

매곡성당 4대 주임 신부  2016.6.21 ~ 현재

2019년 본당 복음화 실천 방향

"이웃의 시선으로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공동체"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 (루카 10, 37ㄴ)

랑하는 매곡 성 안토니오 성당 교우 여러분, 하느님의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교구장 주교님께서는 ‘2018년 사목교서’를 통하여 향후 3년 동안 우리 수원교구가 구체적으로 나아가야할 복음 선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여주셨습니다. 『2018년 복음화지침서』, 7쪽 참조.

특히 현대사회는 기성세대가 지내왔던 과거와 달리 ‘생활양식과 소통방식’이 변화되고 ‘새로운 대중문화’가 자리함으로 인하여 공동체의 개념이 급격하게 바뀌어가고 있는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음을 지적하시며, 이처럼 변화하는 시대의 모습에 발맞추어 교회 역시 ‘새로운 방법의 선교’를 하기 위하여 연구하고 노력해야 함을 피력하셨습니다. 이처럼 급변하는 시대에 우리 수원교구는 과거의 선교방식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방법을 접목하여 모든 세대와 계층을 유기적 관계망 안에 놓고 접근하는 ‘통합사목’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고 그에 따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리 본당 역시 교구의 ‘통합사목’이 나아가고자 하는 모습에 부합하는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여 본당 신자들과 아직 그리스도를 믿지 않는 이들에게 다가가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지역적 환경, 공동체의 특성에 맞는 접근방법을 찾아 ‘우리가 맛보고 있는 신앙의 기쁨’을 우리의 이웃도 함께 맛보고 기뻐할 수 있도록 본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선교사명을 실천하고자 합니다.

또한 교구장 주교님께서는 젊은이들이 사라져버린 교회의 현실을 지적해주시며 젊은이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일임을 강조하셨습니다. 특히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 시대의 젊은이들’에게 그 어느 때보다 더 애정 어린 시선과 관심이 필요함을 말씀하였습니다.
우리 매곡성당 공동체도 교구장 주교님의 이러한 사목방향과 같이하며 우리 본당의 젊은이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는 방법을 그들의 눈높이에서 찾고, 그들의 방식으로 접근하여 신앙 공동체 안에서 젊은이들이 함께 기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관심을 갖고자 합니다.

를 위하여 우리 매곡성당 공동체는 2019년 한 해 동안 ‘이웃의 시선으로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공동체’라는 사목목표를 바탕으로 보다 많은 우리의 이웃들이 예수 그리스도와 가까워질 수 있도록 만남의 장을 마련하고자하며 특별히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다가가고자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루카 10,29-37)를 통해 강도를 만난 사람에게 이웃이 되어준 사람은 사제도, 레위인도 아닌 가엾은 마음을 갖고 그를 돌보아준 사마리아 사람이었음을 말씀해주셨습니다. 우리 주위에는 여러 가지 이유로 주님의 말씀에서 멀어지고 하느님의 사랑을 느끼지 못하며 힘들어하고 있는 이웃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들이 하느님의 따뜻한 사랑과 자비의 손길을 느낄 수 있도록 우리가 착한 사마리아 사람이 되어주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방법은 ‘나의 시선’, ‘기성세대의 시선’, ‘주류(主流)의 시선’이 아니라 ‘내 이웃의 시선’, ‘새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의 시선’, ‘비주류(非主流)의 시선’에서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올해 사목표어를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루카 10,37ㄴ)라는 말씀으로 정하였습니다.

이러한 사목목표를 이루기 위하여 우리 본당 공동체는 2019년 한 해 동안 다음과 같은 세부적인 사항을 함께 실천해보고자 합니다.
본당 교우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홍보,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째, 본당의 모든 위원회와 단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선교 사명을 생활화합시다.

째, 초‧중‧고등학생들이 신앙 안에서 힘을 얻고 기뻐할 수 있도록 그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줍시다.

째, 보다 많은 젊은이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 안에서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를 체험하고 힘과 용기를 얻을 수 있도록 젊은이들의 시선에 맞추어 복음을 전합시다.

째, 모든 것이 급변하고 배금주의(拜金主義)가 기승을 부리는 이 시대에 성소자(聖召子)를 찾는 것은 그 어느 시대 보다 어려움이 더 많을 것입니다. 미래의 한국교회를 위하여 성소자 발굴에 온 공동체가 마음을 모아 관심을 갖도록 합시다.

랑하는 교우 여러분!
2019년 한 해도 온 공동체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더 많은 이들이 하느님의 사랑에 가까이 다가설 수 있도록 노력하도록 합시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시며 우리의 어머니이신 성모님의 전구를 청하며 주님의 은총과 사랑이 교우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가득 깃들기를 기도하겠습니다.

2019년 1월

매곡 성 안토니오 성당 주임 신부

김태완 바오로